아파트 베란다 삼겹살 논란

 

저번주 일요일 있었던 일이에요.

친구네 부부에게 밥 한끼먹자고 연락이 왔고, 저는 친구네 집에 갔습니다.

날씨가 좀 쌀쌀했으나 항상 그래왔듯 베란다 문을 열고 삼겹살을 구워먹고 있었는데요.

갑자기 윗집에서 소리가 들리더라구요.

아저씨가 담배를 피우러 나오신건지 아니면 베란다를 통해 삼겹살 냄새가 솔솔 풍긴건지 정확한 대화 내용은 기억이 안나지만 대략 아저씨께서 큰소리로

'몰상식하게 누가 냄새나게 고기를 구워 다른집에 피해를 주냐' 라고 했고,

성격이 있는 친구도 그 소리에 바로 '내 집에서 내가 고기구워먹는데 누가 머라 그러냐' 그래서 윗집 아저씨가 바로 쫓아내려오셔서는 친구와 말다툼이 있었는데요.

결국엔 양쪽집 식구들이 말려서 주먹다짐까진 번지지 않았는데.

이게 그렇게 민폐가 되는 상황인지 아직도 이해가 안되는데 이게 민폐일까요?

-------------------------------------------------------------------------------------------------------------------------

민폐다.

vs

쌈싸서 한입 드렸으면 싸움으로 번지지 않았을것이다.

이슈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87 재난지원금 돌고돌아 결국 이재명식 241 06-03
열람 아파트 베란다 삼겹살 논란 283 06-03
85 카메라맨의 센스가 좋으면 할 수 있는 일 231 06-01
84 펌) 성추행 당했는데 아버지뻘 상사, 원사가 와서.. 251 06-01
83 LH 해체가 잘한 결정인 이유 232 05-31
82 하루아침에 1조원 부자가 된 여자 390 05-31
81 어떤애가 저희집 도어락 비밀번호를 자꾸 눌러요 227 05-30
80 '왜 우리는 아스트라제네카 맞히냐고요' 정은경 청장의 답변은? 256 05-30
79 인천 노래방 살인사건, 87년생 만 34세 허민우, 얼굴공개 247 05-30
78 30대 이집트 남성과 결혼한 80대 영국 여성 232 05-29
77 대깨문이라는 용어를 만든 사람은? 227 05-29
76 정준영을 알아본 싸이 228 05-27
75 30억대 ‘지수 학폭’ 소송전 공방… “한푼도 배상 안해” .. 236 05-27
74 페미 세뇌교육 청원 비공개 239 05-27
73 반성문에 경찰 싸인 받아오라는 엄마 222 05-26
목록